건축지식인 | 최신정보 | 내집잘짓기 | 최신공법 | 셀프집짓기건설사잡썰 | 라이프 Tip | 건설면허 Tip | 인터뷰 | 건설/건축하자제보 | 자재화물운송업체 | 중장비대여업체 | 건설폐기물처리업체 | 뉴스포커스 | 이달의 인물  | 신제품정보 | 기업탐방

<청구금속> 창호/도어, 유리, 인테리어 철물을 도장컬러로 전면 업그레이드

사이버건축박람회 0 42
업체명
전화번호
031-358-2789
담당자
관리자
휴대폰
홈페이지
http://www.jlns.kr
이메일
jlns2789@daum.net


다이캐스팅 전문 개발 및 생산 자동화 시스템으로 실용적이고 품질이 우수한 하드웨어 개발에 전념해 온 청구금속(대표 이상춘)이 최근, 자체 생산제품인 가구철물, 인테리어철물, 창호/도어철물, 부자재철물 등의 전체 철물제품을 기존의 도금에서 도장 컬러로 전면 업그레이드 했다. 이에따라 생산제품의 고급스러움과 색상 연출이 더욱 다채로워져 다양한 인테리어 수요 요구를 충족시킬 방침이다. 
청구금속은 또한 독자적인 기술 개발력을 통해 기능성 ‘자석 도어 스토퍼’ 신제품을 개발, 본격 출시했다. 도장색상으로서 그레이, 실버, 골드, 흑색, 밤색 컬러 5종에, 대형/소형제품으로 시장에 선보였다.  

대구 달서구에 위치한 하드웨어 개발·생산업체 청구금속(대표 이상춘)은 축적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국내에서 유일무이하게 독보적인 고품질 하드웨어 제품을 생산하며 꾸준한 성장세를 이어오고 있다. 지난 1992년 설립돼 다이캐스팅, 가구철물, 인테리어철물, 창호철물 전문생산업체로서 국내 시장에서 입지를 확고히 하고 있다. 

1565175268-3.jpg

 

1565175278-56.jpg



안정적 성장세 지속, 생산자동화 가격경쟁력으로 대대적인 품질 업그레이드
 
청구금속은 가구철물, 인테리어 철물, 창호철물, 다이캐스팅 전문 생산업체로 다양한 제품을 생산하며 시장에 공급하고 있다. 경기 침체와 업체 간 저가격 경쟁으로 인해 업계가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지만 이 회사는 고품질과 합리적인 가격, 철저한 생산관리를 통해 우수한 실적을 나타내고 있다.
특히 자체 생산 자동화 시스템을 통한 효율성 증대는 회사의 업무가 효율적으로 이루어지고, 생산과 물류흐름이 우수한 원동력이 되고 있다. 하드웨어 생산업체 중에 이러한 체계적인 시스템을 갖춘 업체를 찾아보기 힘들 정도로 생산 자동화 시스템은 청구금속의 강점이라고 할 수 있다. 이처럼 최신설비 도입과 생산자동화 시스템을 통해 생산 효율성을 극대화시켜 품질이나 가격 경쟁력이 타 업체에 비해 뛰어나다. 
최근에는 이를 통한 대대적인 제품 품질 업그레이드로 또 한번의 주목을 받고 있다. 기존 도금공법에서 도장공법으로 변화를 시도하여 한층 고급스러운 제품 컬러를 구현했다. 제품의 내구성능도 자체 연구소를 통해 업그레이드하여 조금씩 더 품질 개선된 제품을 다수 출시했다.
회사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전품목이 고급 도장공법으로 고급스러운 색상으로 전면 개편되었으며, 골드색상의 경우 전 품목 고급골드 색상으로 업그레이드 되었다”고 밝혔다. 그는 도장공법이 훨씬 더 다채로운 색상연출이 가능한데다, 최근 폐수환경문제로 크롬 및 신흑, 동흑 등의 도금을 사용하지 않고 도장컬러로 바꿈으로써 친환경적인 생산 시스템으로 전환하게 되었다“고 덧붙였다.
이 회사에서 현재 생산되고 있는 제품은, 크게 가구철물, 인테리어 철물, 부자재 철물, 창호철물로 나뉜다. 창호철물의 경우 도어훅, 도어훅 완충식, 자석 도어 스토퍼, PLUS 말굽, 원터치 말굽, 안전고리, 반원과 원형스토퍼, 손잡이발 등이 생산되고 있다. 그리고 가구철물은 옷봉 소켓과 파이프, 진열장 다보와 브라켓, 인서트 너트, 서랍코너, 장식철물과 유리경첩을 생산하고 있다. 인테리어 철물의 경우는 펠리칸 선반 다보, 유리 선반 다보, 부스발 선반 다보, 원통 부스발, 유리파티션 등의 제품이 있다. 이밖에 부자재 철물은 캐스팅 볼트와 기타 부속 제품으로 더 세부적인 제품까지 다 합치면 수 백 여 가지에 이른다.    
도금컬러로 생산되었던 제품이 도장컬러로 바뀌면서 기존 1~3가지의 제품색상이 그레이, 실버, 골드, 흑색, 밤색, 다크 그레이 등 5~7가지의 제품색상으로 대폭 늘어나 소비자의 선택폭이 더 넓어졌다. 소켓과 다보, 너트, 경첩 등 세부 부속품의 색상 하나하나 까지도 놓치지 않는 섬세한 컬러와 디자인이 이 회사만의 차별화된 구현능력이다.
특히 창호/도어 철물 중에서 기능성을 요구하는 도어훅, 스토퍼, 말굽은 내부 부속인 피스하나까지도 관련 치수에 맞춰 정밀 생산하여 디테일에서 남다른 경쟁력이 엿보인다.
방화문 및 현관문에 많이 사용되는 도어스토퍼의 경우, 바닥에 밀착되는 고무의 구조를 기능화시켜 밀림현상을 방지하고 몸체에 X비드 및 통살로 구성하여 강한 힘에도 파손율이 적고, 외관 또한 미려하게 디자인됐다. 

1565175248-12.jpg
1565175258-54.jpg







기능성 ‘자석 도어 스토퍼’ 등 신제품 개발, 독보적인 기술 개발력 발휘 

청구금속은 특히 도어스토퍼와 관련하여 ‘자석 도어 스토퍼’ 대/소 제품을 출시하였다. 그레이, 실버, 골드, 흑색, 밤색의 다채로운 컬러에 피스구성 및 규격의 다양화로 기존 도어 스토퍼에 비해 경쟁력이 있는 제품이다, 방화문 및 현관문 뿐만 아니라 실내도어에도 적용할 수 있는 제품으로 적용 인기세가 예상되는 제품이다. 

1565175295-71.jpg






자석도어스토퍼 설치방법

① 스토퍼 몸체를 도어에 고정한다.

② 고정된 몸체 자석에 백피스 4*32를 스토퍼와 수평이 되게 붙여서 벽체에 위치를 표시한다.
(이렇게 하면 누구나 쉽게 위치를 잡을 수 있다.)

③ 벽체에 표시된 부분에 드릴로 구멍을 뚫는다.

④ 예시 : 소켓 몸체 분리하는 법을 참고하여 소켓판을 분리 후 벽체에 칼블럭을 끼워 백피스 4*32로 단단히 고정한다.

⑤ 분리했던 소켓몸체에 소캣캡, 스프링을 넣고 재조립하여 문을 여닫아 스토퍼 몸체와 위치를 확인한다.

⑥ 문을 열고 닫아 보며 자력이 제대로 작동하는지 확인한다. 

1565175350-84.jpg
1565175400-80.jpg






원터치 발굽, 골드색상으로 전면 변경, 안전성 높이는 강화도어 손잡이 발 출시

청구금속은 이외에 골드색상의 원터치 발굽을 고급 골드 색상으로 전면 변경하여 출시했다. 이 제품은 페달고무와 판고무의 이중 설계로 원터치 말굽 해제시 충격을 흡수하여 진동으로 인한 직결피스의 마모가 방지되므로 작동불량을 방지할 수 있다. 원터치 동작만으로도 쉽게 문짝지지 해제가 가능하고, 삼차원 곡면 구조로서 미끄럼 방지가 탁월하다. 장기간 사용으로 인한 고무 마모시 공구 사용없이 높이 조절이 가능한데, 최대 8mm까지 조절할 수 있다. 이 제품의 미끄럼 방지 3차원 곡면 구조는 실용실안등록되어 있다.
그리고 강화도어 손잡이 발의 경우는 결합 브라켓 부분이 꺽어진 타입의 4면 프레임 도어용 손잡이로 프레임이 좁은 도어의 경우, 손끼임 등의 사고를 예방하고 손잡이를 잡았을 때의 공간확보를 위해 결합부분의 브라켓을 꺽어진 타입으로 제작한 손잡이다. 안전하고 실용적으로 사용이 가능하여 최근에 세이프 도어용 엄지 손잡이 발을 많은 곳에서 사용하고 있다. 
 

1565175371-64.jpg
1565175382-40.jpg





즉각적인 생산과 유통, 개발 능력으로 국내 고품질 하드웨어 시장 선도

회사 관계자는 “생산자동화 시스템으로 인해 품질력은 물론이고, 충분한 재고 물량을 보유할 수 있다”며 “재고 물량이 충분하기 때문에 거래처에 안정적으로 물량을 공급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원자재 가격이 올라도 충분한 재고물량으로 가격 변동 폭이 적다는 것이 회사의 큰 경쟁력이다”고 전했다. 재고 물량의 철저한 관리로 제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거래처에 공급할 수 있는 것이다. 그리고 정확한 납기도 이 회사의 경쟁력 중의 하나인데, 회사 관계자는 “납기 준수와 관련해서는 재고 물량이 충분하기 때문에 거래처에 안정적으로 물량을 공급할 수 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다”고 덧붙였다.
청구금속은 또한 설립이후 현재까지 거래처의 원활한 관리를 위해 시스템을 정비하는 데 주력하며 체계적인 관리 구축에 힘써왔다. 그리고 거래처 확보가 회사의 큰 경쟁력인 만큼 이를 기반으로 앞으로 다양한 신제품 개발과 사업 다각화를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기사출처 : 월간창과문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