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축지식인 | 최신정보 | 내집잘짓기 | 최신공법 | 셀프집짓기건설사잡썰 | 라이프 Tip | 건설면허 Tip | 인터뷰 | 건설/건축하자제보 | 자재화물운송업체 | 중장비대여업체 | 건설폐기물처리업체 | 뉴스포커스 | 이달의 인물  | 신제품정보 | 기업탐방

소방관 안전 진입창 개발 (주)동해공영, 발명특허대전 금상 수상

사이버건축박람회 0 177
업체명
전화번호
031-358-2789
담당자
관리자
휴대폰
홈페이지
http://www.jlns.kr
이메일
jlns2789@daum.net


 

열관류율 1.235W/m2K에 버튼 및 비산방지필름 부착 ‘과기부 장관상 수상’ 


 

특허청이 주최하고 한국발명진흥회가 주관한 2020년도 대한민국 발명특허대전에서 ㈜동해공영(대표 이상백)의 특허제품 소방관 안전 진입창(SE창)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상 금상을 수상했다.
㈜동해공영의 소방관 진입창(SE창)은 불이 난 건물에 소방관이 안전하고 신속하게 진입할 수 있도록 돕는 제품으로 A형(프레임 부착)과 B형(복층유리 부착)으로 나뉜다. A형은 크러쉬 버튼(유리파괴장치)과 창호프레임, 미세파쇄 강화유리로 구성된다. 그리고 B형은 크러쉬 버튼과 미세파쇄 복층강화유리 구조로 개발됐다. 특히 열관류율 1.235 W/㎡K(SE24A)을 획득해 중부 1지역에서 사용이 가능한 특징이 주목을 된다. 알미늄창, 프로젝트창 및 PVC창에도 활용이 가능하게 끔 개발됐다.동해공영 관계자는 “소방관 안전 진입창(SE창)에 적용된 강화유리는 파괴 시 일반 강화유리보다 파편 수가 많고 비산방지필름을 부착해 날카로운 파편 잔해가 창문틀에 남지 않는다.”며 “보통 강화유리는 파쇄 수가 40개 이상(5x5㎝)인 반면 동해공영의 강화유리는 파쇄 수가 250개 이상(5x5㎝)이다.”고 밝혔다. 한편, 크러쉬 버튼이 복층유리와 일체형인 B형은 복층유리 1장만 바꾸면 기존 창에 적용할 수 있어 피난용 유리가 필요한 모든 창에 적용 가능하다. A형 제품에 설치된 강화유리의 경우 프레임을 포함한 열관류율값이 1.235W/㎡K, 기밀성능은 1등급으로 중부 1 지역까지 적용이 가능하다.
또 소방관이 진입하는 방향의 유리면에 비산방지필름을 부착해 유리 파편 흩어짐을 최소화하는 동시에 유리가 안전하게 떨어지도록 해준다. 소방관이 현장 진입 시 발생할 수 있는 피해를 방지해 주는 셈이다.
유리 파쇄도 손쉽다. ‘소방관 안전 진입창(SE창)’ 창틀이나 복층유리에 적용된 크러쉬 버튼만 누르면 누구든지 간편하게 유리를 깨뜨릴 수 있기 때문에 망치 등 별도 도구가 필요 없다. 신속한 피난을 위한 탈출창으로도 활용 가능하다.
‘소방관 안전 진입창(SE창)’ 중간에는 지름 20㎝ 이상의 붉은색 빛 반사 역삼각형 필름을 부착해 밤에도 알아보기 쉽다.
이상백 대표는 “제천 화재 당시 신속한 대피가 어려웠고 소방관도 구조작업이 힘들었다는 기사를 접한 이후 소방관 진입창 개발을 시작했다”며 “소방관과 시설물을 사용하는 많은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FPN(소방방재신문사·119플러스) 일부 발췌
 

1610497745-71.jpg

1610497754-64.jpg

 

 

 

 

기사출처 : 월간창과문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