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축지식인 | 최신정보 | 내집잘짓기 | 최신공법 | 셀프집짓기건설사잡썰 | 라이프 Tip | 건설면허 Tip | 인터뷰 | 건설/건축하자제보 | 자재화물운송업체 | 중장비대여업체 | 건설폐기물처리업체 | 뉴스포커스 | 이달의 인물  | 신제품정보 | 기업탐방

[락앤피플] 문길동, “서울정원박람회, 권위 벗고 시민 속으로”

사이버건축박람회 0 26
818A1656.jpg문길동 서울시 푸른도시국 조경과장

 

[환경과조경 박광윤 뉴스팀장] “어떻게 하면 시민들에게 좀 더 친숙하게 다가갈 수 있을까?” 2018 서울정원박람회를 준비하는 내내 서울시, 서울정원박람회 조직위원회를 비롯해 주최·주관사가 가장 고심했던 부분이다. 이를 위해 “권위를 내려 놓자”는 전략을 세웠고, 실제 행사 곳곳이 변화했다.
 
사상 최대 규모에 사상 최대 방문객으로 매해 발전을 거듭하고 있는 서울정원박람회에 대한 올해 평가와 앞으로의 변화상을 듣고자 이번 행사를 이끈 서울시 푸른도시국의 문길동 조경과장을 만났다.
 
올해 서울정원박람회에 대한 내부 평가가 궁금하다.
성공적으로 평가하고 있다. 특히 제일 높이 평가하는 것은 기존 관이 진행하는 행사에서 보이는 권위적 태도를 모두 내려놓고 시민들에게 많이 다가섰다는 점이다. 개막식 무대를 낮춰 시민들과 눈높이를 맞췄고, 이번 박람회 주제인 ‘서울 피크닉’에 맞게 객석을 자유로운 분위기로 연출했다. 심지어 개막식에 참석한 모든 내빈의 인사말도 생략했다. 처음 기획 단계에서는 인사말 한마디 못하고 돌아가면 서운해 하지 않겠냐는 우려도 있었지만 신선하다는 반응이 많았다. 개막식 당일 서울시 부시장님도 “이런 시상식은 처음 봤다”며 이런 문화가 서울시의 다른 행사로 확산됐으면 좋겠다고 격려해 주었다.

개인적으로 좋았던 점이나 미흡했던 점은?
‘가족화분 만들기’가 계획되어 있던 날 태풍이 왔다. 갑작스럽게 행사 날짜를 바꾸어 참가율이 낮을 것 같아 걱정했는데, 우려와 달리 많은 시민이 관심을 가지고 참여해서 기뻤다. 아쉬웠던 점은 문화의 마당에 놓인 오로라타프의 설치 결정이 늦어져 하늘정원과 오로라타프 모두 규모가 작아지게 된 점이다. 만약 하늘정원이 세 배 정도 더 큰 규모로 조성되었다면 매우 인상적인 오브제로 기능했을 것이다.
 
20181003-IMG_0921.jpg2018서울정원박람회 하늘정원 ⓒ유청오

 
지난해 말, 한강사업본부에서 푸른도시국으로 옮겨와 갑작스럽게 서울정원박람회를 맡게 되었다. 힘든 점은 없었나?
옆집에서 구경만 하다 막상 맡아서 해 보려니 소소하게 챙겨야 할 것이 너무 많았다. 나뿐만 아니라 팀원 전체가 바뀌어서 경험자가 거의 없다 보니 준비하면서 우왕좌왕했다. 다행히 이전에 서울정원박람회를 맡았던 직원이 조언도 많이 해주고 언제 무엇을 챙겨야 하는지 알기 쉽도록 로드맵을 짜줘서 큰 도움이 됐다. 그리고 서울시 조경과 자체가 행사에 강한 조직이어서 큰 걱정은 하지 않았다.

  

서울정원박람회 작가정원 조성 지원금이 충분하지 않다는 의견이 매년 제기된다.
순천, 울산, 경기에서 열리는 정원박람회와 비교하면 서울정원박람회 작가정원 조성 지원금이 적은 것이 사실이다. 지원금을 늘려야 할 필요성을 느끼고 있다. 서울이 갖는 위상만큼 더 많이 지원하고 싶은 마음은 가득한데 예산적으로 어려움이 많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앞으로 지원금을 좀 더 늘리려고 한다. 하지만 지방에서 열리는 박람회의 경우, 작가의 출장비나 체재비가 더 부담이 되는 부분이 있음을 감안해 주시기를 바란다. 지방보다는 적게 책정될 수는 있지만 계속해서 지원금을 늘릴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


818A1690.jpg

 

작품 존치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자는 말이 나오고 있다.
4년째 정원박람회를 지켜보며, 작품을 꼭 공원에 존치해야 할 필요는 없다는 생각을 했다. 처음에는 공원 재생 측면에서 작품을 유지하려고 했던 것인데, 한 장소에서 2회씩 행사를 열다 보니 오히려 작품이 너무 많다. 그래서 작품마다 존치 수명을 정하는 것이 좋은 개선 방안이 될 것 같다는 생각이다. 작품의 특성이나 공원과의 관계를 종합적으로 평가해서 사전에 작품의 존치 연수를 정하는 것이다. 작가에게 작품의 희망 존치 연수를 제안 받거나, 심사위원들의 평가로 존치 기간을 협의하는 등 복합 방식으로 진행할 수도 있을 것이다. 실험적인 작품은 행사 기간 동안 전시 효과를 보았다면 빠른 철거도 가능할 것이고, 주최측도 작품의 유지·관리 부담에서 벗어나면 실험적인 작품들을 더 과감하게 수용할 수 있어서 실험적인 작가들도 많이 양성될 수 있을 것이다.
 
앞으로 서울정원박람회가 많은 변화를 꾀하고 있다는 이야기가 들린다.
올해 일부 작가정원은 공원이 아닌 여의도역으로 옮겨 도심 속에 조성했다. 이러한 시도는 앞으로 서울정원박람회가 나갈 방향에 대한 실험이었다. 정원과 도시재생의 콜라보가 바로 내년 박람회의 방향이다. 중심 박람회장은 두되 정원 작품은 여러 동네로 분산시켜 조성하고 이를 셔틀버스로 연결하는 방식을 고민 중이다. 이를 통해 실질적으로 공원 소외지역으로 작품이 들어갈 수 있는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 
또 2020년을 목표로 국제정원박람회를 준비하고 있다. 우선 관광객 증가가 가장 큰 목표이고, 한국 고유의 전통 정원과 문화를 알리는 계기를 만들고자 하는 것이다. 해외작가정원이나 해외정원을 조성할 수도 있고, 국제 심포지엄과 컨퍼런스를 추진하는 등 국제박람회 위상에 맞는 콘텐츠를 준비하려니 해야 할 것이 너무 많다.
 
앞으로 계획은 무엇인가?
서울시의 여러 부서가 안전도시, 복지도시 등 저마다의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개인적으로 서울을 ‘정원도시’로 만드는 것을 임기 중 과업으로 생각하고 있다. 문을 나서면 어디서든 바로 정원을 만날 수 있는 도시를 만들고 싶다.

 

기사출처 : 환경과조경 

Comments